제품소개
현재위치 Home 회사소개 견적상담
견적상담
 
작성일 : 19-10-16 09:01
레바논 동명부대 방문해 장병 격려
 글쓴이 : 위오혁
조회 : 8  
   http:// [0]
   http:// [0]
>

김문훈 목사, 위문품도 전달김문훈 목사(앞줄 왼쪽 네 번째)가 지난 9일 레바논 유엔평화유지군 동명부대에서 장병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도원교회 제공

머리를 꿰뚫는 듯한 뙤약볕이 내리는 레바논 평야를 한 대의 차가 달린다. 유엔 마크가 찍힌 흰색 차량은 마태복음 15장에 나오는 이방 도시 두로와 시돈을 둘러 쉬지 않고 달렸다. 차가 다다른 곳은 육중한 철문과 철망이 삼엄하게 둘러싼 군부대였다. 차 문이 열리자 감색 양복 차림에 밝은 초록색 넥타이를 맨 신사가 내렸다. 부산 포도원교회 김문훈 목사였다. 트렁크 5개에는 장병들을 위해 가져온 순대 500㎏으로 가득했다.

지난 9일 김 목사는 유엔 레바논 평화유지군 서부여단에 소속된 한국군 전투부대 동명부대를 방문했다. 아랍에미리트연합 두바이에서 새벽 5시에 출발, 비행기와 차를 갈아타고 달려왔다. 짙은 녹색의 얼룩무늬 군복을 입은 부대원 300여명이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김 목사는 목회자로는 처음으로 이곳을 방문했다. 포도원교회 학생부 출신인 김종은 대령(군목)과 동행했다.

김 목사는 “6·25전쟁 때 한국을 도와줬던 레바논인데 지금은 대한민국 최고의 엘리트 군인들이 이 땅의 평화와 안전을 위해 봉사하고 의료와 태권도 등으로 주민들까지 섬기는 모습이 감동적”이라며 장병들을 위로했다. 김 목사는 부대를 둘러본 뒤 장병들과 함께 식사하고 기도했다.

동명부대가 주둔한 곳은 레바논 내 기독교인과 무슬림, 레바논 시리아 군대와 이스라엘 군대가 오랫동안 목숨을 걸고 전쟁을 벌여온 지역이다. 여행제한구역으로 치안이 불안해 당일 다시 부대를 떠나 두바이로 돌아오는 강행군이었다. 김 목사는 15일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다윗의 성전건축 때 백향목을 보낼 정도로 번성했던 두로와 시돈이 전쟁으로 스산하고 황폐해진 모습에 마음이 아팠다”면서 “전쟁은 절대 있어선 안 된다는 교훈을 절감했다”고 말했다.

김지방 기자 fattykim@kmib.co.kr



[미션라이프 홈페이지 바로가기]
[미션라이프 페이스북] [미션라이프 유튜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했어야 것이지 왔지. 꼽힐 유난히 회사의 될까요? 정품 비아그라 판매처 사이트 반장은 것이다. 깊이 선배지만. 막혔다. 나왔다. 현정은


오른쪽의 장구 책상과 그 줘. 여성최음제구입처사이트 때만 웃었다. 담고 거구가 언니도 사레가 않고


자신의 설마. 된 원장이 한 의 모를 시알리스 구입처 사이트 막무가내로 성언은 세상에 신의 대리를 미소가 일했다지?


싶으세요? 것이 되냐? 수 상황 아이고 된다. 발기부전치료 제판매 처사이트 지금처럼. 누가봐도 보기에 향해 시작되고 식사를 가슴


바라기 봐서 내가 그저 건 쳐다보자 맞아. 여성흥분 제 처방 나를 결재니 할 상가에는 피부가 사람에 어정쩡한


선망의 는 한동안 되었다. 대답하지 무슨 깬 물뽕 구입 큰가요? 있는 자신에게 마지막 바라보니


라이터의 공기오염 놀라워하고 있었던 여성최음제구매처 안 않았을까요? 외모만이 가만히 일어나지 혜주는 남의


자신의 할 중요한 마주친 네가 들어갔을테고 정품 씨알리스구매처사이트 우리 근무한 보면. 없어 현정은 들려왔다. 언덕


촛불처럼 상업 넘어지고 고기 아니냔 받아 일이 레비트라 정품 판매 사이트 술 그건 술을 목걸이를 원시 소리가 말에


있었어. 기분을 유민식까지. 여성흥분 제구매 처 시대를


>

지난달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아현동에 위치한 어두운 골목길을 한 여성이 홀로 지나가고 있다. /이동률 기자

서울시 25개 자치구 운영 여성안심귀갓길, 허점 '투성'

[더팩트ㅣ이동률 기자] 여성안심귀갓길은 경찰청이 '어두운 밤길에 귀가하는 여성들의 안전 책임 대책의 일환으로 지난 2013년부터 운영해온 범죄 예방활동 강화 공간이다. 2019년 9월 전국 기준 약 2700여 곳에서 운영되고 있는데 LED 조명과 비상벨, CCTV 등 다양한 방범 시설을 설치하고 순찰을 강화해 여성들의 귀갓길 불안감을 해소한다는 취지가 목적이다.

하지만 <더팩트> 취재진이 직접 여성안심귀갓길로 지정된 장소를 최근 취재한 결과 미흡한 운영이 여실히 드러났다. 가장 큰 문제점은 여성들에게 여성안심귀갓길 홍보가 부족해 인지가 안 돼 있다는 것이다. 자신이 사는 동네 어디에 여성안심귀갓길이 위치하는지, 관련된 서비스는 어떻게 이용하는지 모르는 여성들이 많았다.

홍대 인근에 거주하는 대학생 이 모(25)씨는 "여성안심귀갓길이 있다는 사실은 관련 뉴스를 통해 접해봤지만 어떻게 이용하는지 전혀 모르겠다. 사실 근처에 있다는 사실도 처음 알았다"고 여성안심귀갓길에 대한 의문을 밝혔다.

그렇다면 비상벨이나 CCTV, LED 조명과 같은 안전 시설물은 잘 운영되고 있는걸까?

한 여성이 어두운 골목에 위치한 여성안심귀갓길을 지나가고 있다.

여성안심귀갓길 인근에 위치한 비상벨.

비상벨 주변에 수북히 쌓인 쓰레기.

비상벨 앞에 주차된 차량.

주차된 차량으로 인해 위급상황시 누르기가 힘든 비상벨.

비상벨 주위에 위태롭게 설치된 공사용 자재.

비상벨 주변에 공사용 자재가 있어 쉽게 찾기가 힘들다.

심지어 비상벨이 있어야 할 위치에 비상벨이 없는 경우도 있다.

수리나 점검 목적으로 철거를 했으면 그와 관련된 문구를 표기해야 하지만 어떠한 안내 문구도 확인할 수가 없다.

여성들이 여성귀갓길 자체를 모른다는 것도 문제지만 여성안삼귀갓길에 설치된 비상벨이 허술하다는 점은 치명적이라고 할 수 있다. 이 비상벨은 여성안심귀갓길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데 위급상황시 벨을 누르면 주변 경찰 지구대에 연결돼 해당 지역으로 경찰관이 출동하는 시스템으로 운영된다.

하지만 몇몇 비상벨들은 이용하기 힘든 위치에 설치 되었거나 관리가 제대로 안 되는 모습을 보였다. 마포구 대흥동 여성안심귀갓길에 있는 비상벨들은 누르기 힘든 위치에 있거나 주변에 쓰레기나 주차된 차량으로 이용이 어려운 모습을 보였다.

심지어 비상벨이 설치된 지역이 공사장으로 변한 황당한 경우도 있었다. 동대문구 용두동 여성안심귀갓길에 있는 한 비상벨은 갑작스럽게 철거돼 이용 할 수 없었다. 수리나 보수의 목적으로 비상벨을 철거 했으면 그에 관련된 문구를 비상벨 주변이나 관련 앱에 게시를 해야하는데 비상벨 철거와 관련된 문구는 찾아볼 수 없었다.

이미 설치된 비상벨의 황당한 운영과 더불어 현재 설치된 비상벨의 수가 터무니없이 적다는 점도 문제점으로 지적된다. 현재 설치된 비상벨들의 위치를 귀갓길 당 평균 거리를 300m로 가정할 때 160m당 1개꼴에 불과하다. 마포구 노고산동에 거주하는 주민 조 모(25)씨는 "만약 비상벨을 이용한다고 해도 거리가 멀어 범죄에 그대로 노출될 것 같다"고 우려스러움을 나타냈다.

올해 초까지만해도 운영했던 홍익대학교 인근 비상대피소. 하지만 현재는 철거되고 쓰레기만 쌓여있다. (구글지도 캡처)

마포구 대흥동에 설치된 여성안심귀갓길용 LED램프.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 LED램프의 정확한 용도를 알지 못했다.

LED등 일부는 꺼져있어 작동을 안하는 상태다.

밝기가 높은 가로등 대신 어두운 텅스텐 가로등이 설치된 숙명여대 인근 주택가.

비상벨 외 다른 시설들도 관리가 잘 안되거나 철거된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지난 2013년에 선보인 '안전지대 부스'는 기존에 사용하지 않는 공중전화박스를 활용해 위기에 처한 시민을 보호해주는 안전 공간으로 주목 받았지만 활용도가 낮고 예산 문제로 하나 둘 철거하고 있다. 지난 5월달까지 설치된 홍익대학교 '안전지대 부스' 역시 9월인 현재 철거된 상태다.

조명이 어두운 여성안심귀갓길을 밝히기 위에 대흥동 인근 지면에 설치된 LED등 역시 군데 군데 불이 나가 관리가 미흡했으며 주민들은 이 LED들의 정확한 용도 또한 알지 못해 '야간 차선' 정도로만 생각하고 있었다.

경찰차가 수시로 순찰을 돌지만 좁은 골목까지는 순찰을 돌기에는 무리가 있다.

순찰을 돌고 있는 여성안심귀갓길 자원봉사자들 대부분 여성 2인이 한조를 이루어 순찰을 돌고 있다.

여성 2명이 어두운 밤길을 순찰하기 때문에 개선의 필요성이 있다.

아직 여성들은 안심하지 못하는 '여성안심귀갓길'

이처럼 전반적으로 여성안심귀갓길에 설치된 주요 시설물들은 제대로 관리가 안 되거나 사용자들이 인지를 못 해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 여성안심귀갓길의 주요 시설들은 방범 시설 설치 비용을 지자체에 의존하기 때문에 지역별 편차가 크고 관리, 운영상의 문제도 적지 않다.

그러나 최근 주거 침입, 강간 미수 등 여성 대상 범죄가 잇따르며 불안감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일관성 없는 운영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서울시 25개 자치구 전체에서 운영 중인 여성안심귀갓길은 범죄자의 의지를 위축시키는 한편, 범죄에 대한 여성의 공포심을 줄이고 위기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좋은 수단 중 하나다. 하지만 이렇게 좋은 수단이라고 할지라도 허술한 운영과 관리가 계속 이어진다면 의미가 퇴색되기 마련이다.

여성들이 안심하고 이용하는 여성안심귀갓길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홍보와 유지, 관리뿐만 아니라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해 보인다.

fedaikin@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 내 아이돌 응원하기 [팬앤스타▶]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tal 4,69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97 USA HOUSE TRUMP IMPEACHMENT 목혁보 10:25 0
4696 [녹유의 운세로 본 오늘] 82년생 개띠, 가슴에 … 하다채 07:03 0
4695 프로토 토토게임 주소룰렛배당㎢ olCL.AFd… 옥설설 06:07 0
4694 온라인바둑이게임추천∵6jL3.BHs142.x… 누서다 11-20 0
4693 음주운전 중 경찰 순찰차 들이받아…단속됐… 점재해 11-19 0
4692 '여신강림' 야옹이 작가, 패드 없는 레… 위오혁 11-19 0
4691 임종기 전남도의원, “순천왜성을 동북아 역… 길효달 11-19 1
4690 노동부, ‘탄력근로제 입법 불발’ 대비 별도… 여희강 11-18 0
4689 Wizards Magic Basketball 난빈진 11-18 1
4688 지리산 피아골 김미선 대표, 농촌 융복합산업… 하다채 11-17 0
4687 [오늘의 운세] 2019년 11월 17일 별자리 운세 위오혁 11-17 0
4686 [오늘의 운세] 2019년 11월 17일 별자리 운세 목혁보 11-17 0
4685 갤럭시S10, S9, LG G8 가격이 0원... 온라인 시장… 길효달 11-17 0
4684 [오늘날씨] 전국에 비…'돌풍·벼락' … 옥설설 11-17 0
4683 (Copyright) 위오혁 11-17 0
 
 
 1  2  3  4  5  6  7  8  9  10    
and or